메뉴


[기획연재 18] 재인청 춤꾼 이동안 - 수난의 시대를 살다 간 한 춤꾼의 포괄적인 초상

[기획연재 17] 재인청 춤꾼 이동안 - 수난의 시대를 살다 간 한 춤꾼의 포괄적인 초상 춤이 된 인생 질곡의 시기 '한국의 명무’ 저자이신 고 정범태 선생의 전언에 의하면 한국전쟁 직후 선생의 삶은 처참한 것이었다 한다. 수소문 끝에 대전에서 선생을 발견한–‘발견’이라 하셨–다. 그만큼 힘들게 찾았으니 마침 주류언론의 기자였던 정 선생은 이를 기사화했고, 이를 본 고 심우성 민속학자의 주선으로 온양에 거처를 마련하고 건강 회복에 힘을 기울였다 한다. 어찌 아사 직전까지 이르도록 아무에게도 도움을 청하지 않으셨을까? 사실, 선생의 화양연화는 딱 두 시기에 불과했다. 광무대 시절, 그리고 광복 직후 한국전쟁 발발 이전까지였다. 재인청 바지춤의 전통을 이은 유일한 광대였으며 최고의 춤꾼이었음에도 신무용의 바람과 여무만이 흥행이 되는 시대의 트렌드 변화를 이길 수는 없었다. 광복 직후 반짝 인기도 한국전쟁으로 묻히고, 이후 등장한 군사정권의 정책적 억압과 질시의 대상으로만 취급하는 사회적 분위기를 바꿀 수단은 아예 존재하지 않았다. 내가 선생의 문하생으로 교습소를 드나들던 시기도 사실은 곤궁하기 그지없었다. 발탈이 무형문화재로 지정되어 보유자에게 지급되는 약간의

[기획연재 17] 재인청 춤꾼 이동안 - 수난의 시대를 살다 간 한 춤꾼의 포괄적인 초상

[기획연재 17] 재인청 춤꾼 이동안 - 수난의 시대를 살다 간 한 춤꾼의 포괄적인 초상 춤이 된 인생 천상 광대 어느 날, 열두 살의 이동안 앞에 나타난 남사당패는 그 많은 패들 중에서도 하필이면 가장 크게 유명세를 떨쳤던 정화춘이 모가비로 있는 남사당패였다. 나도 몰래 연희에 홀려 따라나선 것이 어언 3년, 패거리의 스승 임종성에게 줄타기와 땅재주를 배워 새미舞童 노릇을 하며 조선팔도를 돌다가 그날은 황해도의 한 놀이판이다. 줄 위에 올랐는데 저쪽의 한 아비가 탄식을 내뱉는다. “피는 못 속인다더니 어쩌랴. 타고난 팔자, 너는 천상 광대로구나!” 이 탄식이 가득한 목소리의 주인공은 이동안의 아버지 이재학이다. 집을 나간 자식을 찾아 수소문 끝에 간신히 만난 아들은 줄을 타고 있었고, 아비는 아들의 손을 잡고 과천 땅 언저리 찬우물이라는 곳을 찾아간다. 찬우물은 줄타기 재주꾼들이 모여 사는 마을의 이름이다. 이동안 선생은 이 찬우물에서 줄타기 명인인 김관보 선생으로부터 본격적으로 줄타기를 배운다. 이를 시작으로 당대 최고의 춤꾼이었던 김인호 선생에게 무려 10년에 걸쳐 본격적인 춤 수업을 받게 된다. 이즈음 수업 중이던 어느 날, 광무대 최고의 흥행사였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