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부동심(不動心)

시조로 새겨 읽는 고사성어(故事成語) 부동심(不動心) 마음에 중심 있으면 동요하지 않게 되지 마흔 살 나이 되면 군자의 도(道) 밝아지니 양심의 명령 따르면 그게 바로 참 용기 <語義> : 움직이지 않는 마음, 동요되지 않는 마음. (마음이 외부의 충동을 받아도 흔들리거나 동요되지 아니함) <出典> : 子(맹자) 公孫丑(공손추) 上(상) 중국 춘추시대, 孟子(맹자)와 제자 公孫丑(공손추)와의 一問一答(일문일답)에 이런 내용이 나온다. “공손추가 물어 가로되, 선생님께서 齊(제)나라의 재상이 되어 道(도)를 행하시게 되면, 비록 이것으로 말미암아 覇王(패왕)을 이루시더라도 이상할 것이 없습니다. 이렇게 된다면 마음이 동요하지 않으시겠습니까?” 맹자께서 말씀하셨다. “아니다, 내 나이 사십 세가 되어서부터 마음이 동요하지 않게 되었다.” <原文> 公孫丑問曰(공손추문왈) 夫子加齊之卿相(부자가제지경상) 得行道焉(득행도언) 雖由此覇王不異矣(수유차패왕불이의) 如此(여차) 則動心否乎(즉동심부호) 孟子曰(맹자왈) 否我四十不動心(부아사십부동심)] 孟子(맹자)께서 만일 벼슬을 얻어서 道(도)를 행하신다면, 비록 이것으로 말미암아 覇王(패왕)의

대장부(大丈夫)

시조로 새겨 읽는 고사성어(故事成語) 대장부(大丈夫) 천하의 넓은 곳에 마음과 몸을 두고 천하의 큰 길 가서 그 뜻을 얻었나니 위세나 폭력으로도 그 지조(志操)를 못 꺾네 <語義> : 크고 어른다운 사내 (장하고 씩씩한 남자) <出典> : 孟子(맹자) 藤文公下(등문공하) 흔히 ‘사내대장부’라고도 쓰는 바, 이는 대장부를 강조한 말이며, 줄여서는 ‘丈夫(장부)’라고도 한다. 大丈夫(대장부)란 말이 나오는 기록이 어느 것이 가장 오래된 것인지는 잘 알 수 없으나, 대장부란 말을 놓고 그 정의를 내린 것이 孟子(맹자)에 나온다. 藤文公下篇(등문공하편)에 보면, 景春(경춘)이란 사람이 맹자를 찾아와 이런 말을 했다. “張儀(장의)와 公孫衍(공손연)은 어찌 참으로 大丈夫(대장부)가 아니겠는가? 그들이 한번 성을 내면 제후들이 행여나 싶어 겁을 먹고, 그들이 조용히 있으면 온 천하가 다 조용합니다.” 공손연과 장의는 역사적으로 너무나 유명한 맹자 시대의 辯士(변사 : 말솜씨가 아주 능란한 사람)들이다. 경춘의 말처럼 그들이 한번 반감을 가지면 상대는 잠을 편히 자지 못하고, 그들이 조용히 있으면 천하도 따라 조용한 형편이었다. 出世(출세)가 사나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