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전통예술원 타무 2022년 정기공연 “이영경의 길/금추를 바라다”로 무대에 오르다

 

전통예술원 타무 2022년 정기공연

“이영경의 길/금추를 바라다”로 무대에 오르다

 

20대. 굿이..., 인생이..., 무엇인지 모르던 시절.

장구에 홀려 몸과 마음 가눌 길 없을 즈음,

평생 굿 동지와 함께 깊은 인연의 굿을 마주하였습니다.

30대. 천하의 상쇠 나금추선생님을 만나

다시 한번 굿의 심오함을 알고 다시 굿과 사랑에 빠지게 되었습니다.

40대. 큰 선생의 동작 하나 하나의 버슴새를 쫓고,

꽹과리 소리에 귀가 뜨일 때 쯤, 아직 한 참 멀었건만

얄궂은 인연 남겨 놓은 채 급히도 가신 선생님...

그리고 큰 가르침 주신 또 다른 선생님들...

오늘, 굿동지들과 함께 한 지금까지의 농악, 판, 굿길과

또 앞으로 펼쳐질 나의 굿길 중간쯤.

저의 첫 개인발표회 “이영경의 길/금추를 바라다”를 무대에 올리게 되었습니다.

 

홍보용 팜플렛 속 감사의 글 일부이다.

다가오는 12월 17일 토요일 오후 4시 부안예술회관 공연장에서 전통예술원 타무(원장 이영경)은 상기 글속에 녹아있듯이 먼저 떠나 보낸 故나금추선생과의 인연과 그 동안의 이영경 스스로의 농악인생을 되짚어보는 시간을 “이영경의 길/금추를 바라다”라는 제목으로 무대에 올린다.

 

프로그램으로는 부안농악 판굿(완판), 임유진의 이매방류 살풀이, 설장구놀이, 나금추류 부포놀이, 진도북놀이 등으로 이루어졌다. 특히, 부안농악의 진면목을 볼 수 있는 좋은 기회이니 많은 분들의 관람을 바란다며 놓치면 후회할 것이라는 관계자의 전언이다.

 

한편 전통예술원 타무는 호남우도 부안농악의 큰 주역인 나금추, 이동원, 박남식 등의 부안농악의 명인들로부터 전수받은 기예와 예술관을 복원 및 전승, 발전시키고자 하는 “전문예술단체”이다.

 

전라북도 무형문화재 제 7-1호 부안농악 이수자 이영경 대표를 중심으로 나금추 명인으로부터 직접 농악을 전수받은 부안을 비롯하여 여수, 진주, 장수, 화성, 광주 등 각 지역에서 활동하고 있는 이수자 및 전수자 10명이 예술단원으로 활동하고 있다.

 

2017년 “꽃, 굿으로 흐드러지다” 창단공연을 시작으로 “평창올림픽 한,중 평화콘서트”, “전라북도 우리가락 우리마당”, “부안 평화의 소녀상 제막식”, “프랑스한인회 초청 코리안 페스티벌”, “토요상설 난장굿”, “영·호남 농악 교류” 등 매년 20여회 이상의 기획 및 초청공연을 하고 있다.

 

또한 “풍물굿패 타무”를 협력단체로 두고 김제 지평선 농악대회, 마실 퍼레이드 축제, 전라북도 시군농악경연대회, 황토현 전국농악경연대회 등 다수의 농악대회와 축제에서 입상하였으며, 농악과 전통연희를 기반으로 매년 2회 이상 농악 캠프를 통한 전수사업과 사회복지시설을 비롯한 다양한 교육시설에 교육 사업을 병행하는 “예술교육단체”이다.

 

공연문의, 김기곤 010-5236-317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