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설날맞이 ‘흥과 멋 감동의 한국민속예술제’ 방영

 

 

설날맞이 ‘흥과 멋 감동의 한국민속예술제’ 방영

 

전통공연예술진흥재단(이사장 김삼진)은 설날을 맞아 60년간 이어져 온 한국민속예술제 이야기를 담은 다큐멘터리 ‘흥과 멋 감동의 한국민속예술제–우리 신나게 한판 놀아보세’를 JTBC 다큐플러스에서 오는 1월 22일(일) 오전 8시 30분에 방영한다.

 

이번 다큐멘터리는 우리 민족의 전통 명절인 설을 맞아 지난해 10월 열린 제63회 한국민속예술제의 치열한 경연 현장과 참여자들의 모습을 생생하게 담아낸다. 전국 8도 각지에서 치열한 경합을 뚫고 지역 대표로 참가한 30여 개 팀의 경연을 중심으로 농사를 지으며 민속예술이 삶의 일부가 되어 살아가는 사람들의 모습, 딸과 함께 예술제에 참가한 모녀의 사연, 실향민의 슬픔을 달래주던 이북5도 팀들의 애잔한 이야기, 힙합과 가요가 아닌 우리 민속예술을 즐기는 청소년들의 열띤 공연까지 예술제 안팎의 풍성한 이야기를 만날 수 있다. 1967년 제8회 전국민속예술경연대회에 출연한 배우 고두심이 내레이터로 참여하여 다큐멘터리에 의미를 더한다.

 

1958년 제1회 ‘전국민속예술경연대회’를 시작으로 2023년 64회를 맞이하는 ‘한국민속예술제’는 사라져가는 민속예술을 보존‧전승하고 민속예술의 활용 기회를 마련하기 위해 전국 각 시‧도의 대표 민속예술이 참가해 경연을 벌이는 전국 민속예술 경연대회로, 유네스코 인류무형문화유산 12개, 국가무형문화재 44개, 시‧도무형문화재 148개가 선정되는 데 기여한 바 있다.

 

전통공연예술진흥재단 김삼진 이사장은 “예전에는 한국민속예술제에 참여하는 것이 마을의 가장 큰 행사이자 마을의 명예를 건 거사였다.”라며 “고유한 민속예술을 찾아내고 지켜온 어르신들, 그 흥을 이어가는 청소년들을 앞으로도 전폭 지원하겠다.”라고 전했다.

 

이 축제는 문화체육관광부(장관 박보균)가 주최하고, 전통공연예술진흥재단(이사장 김삼진)과 한국민속예술제 추진위원회(위원장 김헌선)가 주관하며 한국문화예술위원회(위원장 정병국)가 후원한다. 

 

한편, 2023년 ‘제64회 한국민속예술제’는 3월에 참가 모집을 진행해 전라남도 영광군에서 10월 초에 개최한다. 또한, 한국민속예술제 60년을 톺아보는 민속예술 아카이브 ‘민속곳간’을 www.msg.kfaf.or.kr에서 만나볼 수 있다. 

 

행사 관련 상세 정보는 향후 전통공연예술진흥재단 누리집(www.kotpa.org)에서 확인 가능하다. (문의 02-580-3262)